유럽의약품청(EMA)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승인 결정을 위한 회의를 오는 21일로 앞당겼다. /사진=로이터

유럽의약품청(EMA)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승인 결정을 위한 회의를 오는 21일로 앞당겼다. /사진=로이터

유럽의약품청(EMA)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승인 결정을 위한 회의를 오는 21일로 앞당겼다고 밝혔다고 AP, AFP 통신이 전했다.

EMA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해당 제약사로부터 추가 자료를 받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EMA는 최근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이 이뤄진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늦어도 오는 29일까지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EMA는 유럽연합(EU) 내 의약품, 백신 평가, 승인을 담당하는 기관으로, 코로나19 백신 승인 절차도 맡고 있다. EMA가 새 의약품에 대해 권고를 내리면, EU 집행위원회가 최종 결정권을 가지며, 보통 EMA의 조언을 따른다.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EMA의 이번 결정 이후 트위터에 "EU 시민들에 대한 첫 백신 접종이 올해 말 전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매일매일이 중요하다. 우리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하기 위해 최고의 속도로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