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급하강에 최근 도내 6개 스키장 슬로프 열고 운영에 나서

강원도 내 스키장이 최근 기온이 뚝 떨어지자 잇따라 슬로프를 개방하고 본격적인 겨울 시즌에 돌입했다.

4일 새벽 평창 용평의 아침 기온은 영하 13.9도까지 떨어지는 등 일부 지역이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겨울이 왔네' 강원 스키장 시즌 돌입…코로나19 방역 '초긴장'

최근 일부 슬로프를 무료 개방해 임시 운영해 온 휘닉스평창 스키장은 이날 공식 오픈했다.

횡성 웰리힐리 스키장과 엘리시안 강촌 스키장도 이날 함께 슬로프를 열었다.

또 원주 오크밸리 스키장은 오는 5일 개장 예정이고 정선 하이원 스키장은 오는 11일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평창 용평스키장과 홍천 비발디파크 스키장은 지난 1일부터 일부 슬로프를 열었다.

알펜시아 스키장도 지난 3일부터 스키어와 스노보더를 맞이하고 있다.

이들 스키장 개장은 지난해보다 대부분 1∼2주가량 늦은 것이다.

올해는 기온과 습도 등의 영향으로 인공눈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아서다.

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겨울이 왔네' 강원 스키장 시즌 돌입…코로나19 방역 '초긴장'

이 때문에 올해 스키장들은 특별한 이벤트 없이 차분한 모습으로 겨울 시즌 막을 올리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스키장마다 리프트 탑승 인원 제한이나 되어 장비 소독 등 한층 강화된 방역시스템을 도입했다.

도내 스키장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스키장이 잇따라 문을 열고 있다"며 "코로나19 영향 탓에 올해는 방역에 초점을 맞춰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