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제주에서 6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도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3박 4일간 서울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A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 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지역 시설의 동일 시간대 방문자로 확인돼 서울시 소재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안내받았다. 그는 이날 오후 1시 49분께 제주시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오후 7시 7분께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는 A 씨가 방문한 장소와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A 씨를 제주의료원 음압 병상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할 예정이다. 또 A 씨와 관련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타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유증상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지원하고 있다.

제주지역 66명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39.4%에 해당하는 26명이 수도권을 비롯해 국내 다른 지역을 방문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도 관계자는 "최근 14일 이내 타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들은 외출을 자제해야 하며,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제주도내 6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