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가들 특집' 표지 장식
방탄소년단, 음악 부문 수상
BTS가 WSJ매거진에 떴네!…'한경 패키지' 구독하면 무료로 드려요

방탄소년단(BTS)이 표지(사진)를 장식한 월스트리트저널매거진(The WSJ Magazine)이 큰 인기를 끌며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12일 방탄소년단을 ‘2020 올해의 혁신가’ 음악 부문 수상자로 선정하고 자매지인 WSJ매거진 11월호에 관련 소식과 함께 표지모델로 실었다. WSJ매거진은 매년 음악, TV, 미술, 건축, 문학 등 문화와 관련한 여러 부문에서 혁신가를 선정해오고 있다. 올해가 10회째다.

‘혁신가들 특집편(The Innovators Issue)’이란 제목으로 발행한 이 매거진은 2020 올해의 혁신가 음악 부문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21세기 비틀스로 불리는 방탄소년단은 보이밴드의 공식을 깨뜨리고 팬덤이라는 개념을 새로운 영역으로 이끌었으며 K팝이란 장르를 글로벌화했다”고 평가했다. 매거진은 또 “그들의 영향력은 음악을 뛰어넘는다”며 “지난 6월 방탄소년단은 의미 있는 캠페인에 기부했고 팬들이 이에 동참해 하루 만에 같은 금액의 기부금을 모았다. 오늘날 세상에 필요한 혁신이자 리더십”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으로 공개된 수상 소감에서 팀 리더 RM은 “우리는 그저 음악과 퍼포먼스를 사랑하는 평범한 아이들이다. 사람들에게 희망과 사랑, 긍정적 에너지와 영감을 줄 수 있기를 꿈꾼다”고 말했다.

진은 방탄소년단이 꾸준히 노래해온 ‘love yourself, speak yourself(당신 자신을 사랑하고 자기 목소리를 내라)’ 메시지에 대해 “학생 때는 나 자신을 사랑하지 못했는데 이 일을 하다 보니 많은 분에게 사랑받게 됐고, 그렇게 해서 사랑을 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혁신’의 의미에 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슈가는 “혁신은 ‘멈춰 있지 않음’인 것 같다”며 “안주하지 않고 계속해서 변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국은 “나 스스로 작은 일들 안에서 무언가를 이루고, 그 안에서 느끼는 게 있다면 그게 혁신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정의를 내렸다.

18일부터 예약을 받기 시작한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알라딘 등 국내 메인 서점에는 주문이 밀려들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새 앨범 ‘BE(Deluxe Edition)’도 세계에 동시 발매했다.

방탄소년단이 표지를 장식한 WSJ매거진은 WSJ 온라인판이 포함된 ‘한경 스페셜 패키지’ 신규 구독자에게도 선착순으로 무료 배포된다. QR코드를 스캔하거나 한경멤버스 홈페이지(members.hankyung.com)에 접속하면 신청할 수 있다.

1577-5454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