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1600가구서 이물질 섞인 수돗물 나와

광주 북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이물질이 섞인 물이 나와 주민들이 한때 불편을 겪었다.

20일 광주시 상수도 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께 북구 두암동의 2개 아파트 단지에서 흐린 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해당 아파트는 각각 1130여 가구, 470여 가구 규모다.

상수도 사업본부는 아파트 저수조를 청소하고 새로운 물을 채우도록 긴급 조치를 취했다. 다만 주민들은 몇 시간 동안 수돗물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했다.

이 일대에서는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건설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혹시 '이물질 수돗물'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이날은 특별한 작업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수도 사업본부는 "정확한 원인과 이물질 성분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