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군 입대 관련 질문에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 당연"
"나라가 부르면 멤버 모두 언제든 응할 것"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나라의 부름이 있다면 당연히 병역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 밝혔다.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새 앨범 'BE(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방탄소년단이 최근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미국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까지 오르는 등 전 세계 음악 팬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으면서 국내에서는 이들을 둘러싼 각종 이슈가 따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군 입대 문제를 두고 정치권에서 논쟁을 벌이는가 하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상태에서 코스피에 입성, 상장 직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대비 2배로 형성된 후 상한가)'을 기록했다가 이후 주가가 폭락하면서 한 차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먼저 이날 방탄소년단 진은 군 입대 관련 질문을 받고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매번 말씀드렸듯이 나라의 부름이 있다면 언제든 응하겠다. 멤버들과도 자주 이야기하는데 병역에는 모두 응할 예정이다"고 답했다.

이어 RM은 "부담감은 항상 느끼고 있다. 사실 일련의 일들이 농담처럼 하는 얘기지만 유명세가 세금이라고 하는 것처럼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들이다"면서 "그것들이 모두 정당하고 합리적인 사건이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우리는 이제 가수로서 살아가야하는 사람으로서 많은 노이즈도 있다고 생각하고 운명의 일부로 받아들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변성현 기자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는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 동시 발매된다.

신보 'BE'는 지난 2월 '온전한 나'의 모습을 찾기 위한 이야기를 담은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과 지난 8월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활력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던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담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상황에서 방탄소년단은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그대로 앨범에 투영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