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투표 조작 논란
Ment, 아이즈원 12월 7일 컴백 예고
"책임은 방송사에…아이즈원, 전폭 지원할 것"
[공식] 아이즈원 컴백 강행…Mnet 입장 들어보니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문자 투표 조작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걸그룹 아이즈원이 오는 12월 7일 예정대로 컴백한다.

Mnet은 19일 공식 입장을 내고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이즈원 등 '프로듀스'를 통해 데뷔한 아이돌 멤버들이 비판의 대상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같이 전한 것으로 보인다.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아이즈원의 공동 매니지먼트는 오프더레코드, 스윙엔터테인먼트가 맡고 있다. 이 기획사들 또한 아티스트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8일 재판부는 문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에게 1심과 동일하게 각각 징역 2년과 1년 8개월을 선고했다.

공판에서 재판부는 실제 조작 피해를 입은 참가자들을 공개했다. △시즌1 1차 투표 김수현, 서혜림 △시즌2 1차 성현우, △시즌2 4차 강동호 △시즌3 4차 이가은, 한초원 △시즌4 4차 구정모, 이진혁, 금동현 이 조작된 결과 때문에 탈락했다.

재판부는 투표 조작으로 순위가 올라 특혜를 받은 연습생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순위가 조작된 것도 모르고 있고, 순위 조작을 빌미로 연예기획사에 예속되는 상황이 발생되는 등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조작 피해 연습생들의 이름이 공개되자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 수혜를 입은 몇몇 멤버들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활동 중단'을 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