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시부키즈시럽
한미약품, 간편하게 짜서 먹는 유소아 전용 해열제

한미약품 ‘맥시부키즈시럽’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짜서 복용할 수 있는 타입의 유·소아 전용 해열제다. 휴대와 복용이 편리한 스틱형으로 외출 및 응급 시에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약국가와 소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맥시부키즈시럽은 국내 최초 유·소아 대상 임상 3상 시험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병 타입의 유·소아용 해열제 맥시부펜시럽을 짜먹는 제형으로 새롭게 출시한 제품이다. 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이자 약국 전문 영업 마케팅 회사인 온라인팜을 통해 전국 약국에 공급하고 있다.

맥시부키즈시럽의 주성분은 열을 낮추는 이부프로펜의 활성 성분만을 분리한 덱시부프로펜이다. 덱시부프로펜은 이부프로펜보다 적은 용량으로 동등한 효과를 나타내고 안전성을 더 높였다는 장점이 있다.

맥시부키즈시럽은 포도맛으로 약 먹기를 꺼리는 어린이들도 쉽게 복용할 수 있다. 6mL 소포장 스틱형으로, 1회 복용 시 1포씩 스틱 그대로 짜서 복용하면 된다. 회사 관계자는 “맥시부펜시럽은 아이를 키우는 가정의 상비약이 될 정도로 빠른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라며 “병 타입의 맥시부펜시럽은 가정 상비용으로, 맥시부키즈시럽은 외출 또는 응급 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