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감기약, 콧물·기침 증상 조절
(2) 해열제, 진통 등 초기 감기에 대응
(3) 항히스타민제, 비염·눈가려움 완화

일반의약품에 지나친 의존은 안돼
하루 이상 몸 안 좋으면 진료 받아야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유행하는 가운데 아침 최저 기온이 뚝 떨어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 접어들었다.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기침, 콧물, 재채기 증상 등이 나타나기 쉽다. 강은혜 센트럴파란문약국 약사는 “환절기엔 바이러스성 감기의 초기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해열·진통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 제품을 비롯해 종합감기약을 상비해두면 좋다”고 했다.
종합감기약·해열제·항히스타민제 준비해야
종합감기약은 콧물, 재채기, 기침 등의 증상을 조절하는 효과가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일반의약품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방해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의 몸이 좋지 않다고 느낄 때는 사람들과 떨어져 하루이틀 쉬고 방역당국과 상담해 지역 병의원 또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찬바람 불면 준비하세요…가족 지킬 상비약 3가지

계절성 알레르기로 인해 콧물이나 재채기가 계속 난다면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다.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제는 대부분 졸음이 오는 부작용이 있다. 졸음이 적게 오게 만든 제품이 2세대 항히스타민제다.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항히스타민제로는 지르텍(성분명 세티리진염산염), 알레그라(헥소페나딘염산염), 클라리틴(로라타딘) 등이 있다. 2세대 항히스타민제는 약효 지속 시간이 길어 하루에 한 번 먹어도 되지만 효과가 천천히 나타나고 1세대 항히스타민제보다 효과가 덜하다는 특징이 있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상태에 따라 알레그라 같은 먹는 항히스타민제나 아바미스 나잘스프레이(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 나조넥스 나잘스프레이(모메타손푸로에이트) 등 코에 뿌리는 스테로이드 약물을 처방받는다. 스테로이드 스프레이는 적절히 사용하면 전신 부작용을 줄이면서 비염과 눈 가려움, 따가움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알레르기 비염 치료 효과를 높이는 보조 요법도 있다. 페스 하이퍼토닉 스프레이는 체내 염분 농도(0.9%)보다 높은 고농도 식염수 제제로 약물 복용과 병행하면 약물 침투력 및 효능을 높일 수 있다. 가을철 바람으로 먼지가 많이 일어날 때 콧속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아이들 위한 상비약도 필요
아이들은 어른과 달리 용량, 제형 등을 특화한 제품을 복용해야 한다. 알약으로 된 약은 복용하기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아 시럽형을 선호하는 추세다. GC녹십자의 그린 시럽 시리즈는 불필요한 색소를 빼고 천연 감미료인 자일리톨을 첨가했다. 그린콜샷에스시럽은 해열·진통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을 비롯해 코막힘을 줄여주는 메틸에페드린염산염, 기침과 가래에 듣는 덱스트로메트로핀 등이 들어 있다.

한미약품의 맥시부키즈시럽은 병 타입인 맥시부펜시럽을 짜먹는 제형으로 개발했다. 열을 낮추는 이부프로펜의 활성 성분을 분리한 덱시부프로펜을 함유하고 있어 이부프로펜보다 적은 용량으로도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균형 잡힌 식단과 건기식도 도움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균형 있는 식사는 건강 유지의 기본이다. 이 중 세로토닌 농도를 유지하기 위해선 귀리, 유제품, 두부, 견과류, 바나나, 생선 등을 자주 섭취해야 한다. 세로토닌은 스트레스 호르몬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수면 상태, 기분, 체온 유지, 신진대사 등에 관여한다. 강 약사는 “균형 잡힌 식단으로 충분한 식사가 어려우면 비타민 B, C군 및 각종 미네랄이 함유된 종합비타민을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비타민 B1, B2, C 등은 감기를 억제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환절기 건강 유지를 위해 면역, 피로 개선, 피부 건강 등에 초점을 맞춘 건강기능식품도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면역 기능 강화를 위해 추천하는 원료는 홍삼, 알로에 겔, 클로렐라, 당귀 등이다.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를 겪을 때 사람의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여러 기관에서 에너지를 사용한다. 이때 면역체계에 할당된 에너지가 줄면 면역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협회 설명이다. 홍삼이 가장 잘 알려져 있으며 표고버섯균사체, 효모베타클루칸 등도 면역 강화 원료로 인기가 높다.

환절기 피로감, 뻐근함, 무기력감에는 유산소 운동과 충분한 휴식이 도움이 된다. 여기에 좋은 영양 공급원이 되는 인삼,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는 매실 추출물, 홍경천 추출물 등이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함께 섭취하는 것도 좋다. 환절기에는 온도, 습도가 급격히 변해 피부 손상과 노화가 두드러진다.

피부에 활력을 주기 위해선 물을 자주 마시고 얼굴과 몸에 보습 화장품을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피부 보습 및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면 이너 뷰티 관리가 편해진다. 관련 기능성 성분으로는 N-아세틸글루코사민, 히알루론산, 스피루리나, 포스파티딜세린, 곤약감자 추출물 등이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