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문화광장서 28∼29일 자동차극장 문 열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광장이 27∼28일 자동차 극장으로 깜작 변신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은 이틀 동안 아시아문화광장에서 '드라이브 인 ACC'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드라이브 인 ACC'는 자동차 극장 형태로 운영된다.

관람객이 자동차를 운전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들어와 차 안에서 대형 스크린 속 뮤지컬 공연실황 영상을 관람하게 된다.

28일엔 '오페라의 유령', 29일엔 '노트르담 드 파리'를 오후 7시 30분 각각 상영한다.

승용차 30대·SUV 18대 등 모두 50대 이하로만 운영한다.

차량 1대당 최대 탑승 인원은 3명이다.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할 수 있다.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예약 신청을 하면 된다.

입장권은 무료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전당장 직무대리는 "깊어가는 가을, 가족과 함께 세계 최정상 뮤지컬 배우들이 선사하는 화려하고 감동적인 무대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자동차 극장에서 느껴보시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시민이 안전하게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다양한 공연프로그램을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