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CJ CGV와 테이터 통합 분석 플랫폼 사업
OTT 서비스와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손잡아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할 것"
최병환 CJ CGV 대표(왼쪽)와 박태훈 왓챠 대표(오른쪽)가 지난 9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왓챠

최병환 CJ CGV 대표(왼쪽)와 박태훈 왓챠 대표(오른쪽)가 지난 9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왓챠

왓챠와 CJ CGV가 손잡고 영화 콘텐츠 기반 통합 분석 및 플랫폼 사업 영역을 함께한다.

왓챠와 CJ CGV는 10일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업무 협약을 통해 데이터 통합 분석 및 활용, 온라인 및 오프라인 플랫폼 협업 및 사업 영역 확대, 데이터 및 플랫폼 기반 신사업 발굴 등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등 전략적 관계를 맺고 협력할 계획이다.

왓챠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왓챠'와 콘텐츠 추천 및 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왓챠는 이용자 취향 데이터와 개인화 추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J CGV는 극장 인프라와 극장 상영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어 두 회사의 협력을 통해 시너지가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CJ CGV와의 이번 업무 협약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왓챠만의 노하우와 데이터 관련 기술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