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시민모임 설문조사
KF94 마스크 가장 많이 사용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가운데 매일 새 마스크로 사용하는 소비자는 5명 중 1명 정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소비자단체 '소비자시민모임'이 지난달 22~26일 20대 이상 남녀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사용 기간을 설문 조사한 결과 '2일'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5.6%로 가장 많았다. '3일'이라 답한 비율은 23.8%다. 하루만 사용한다는 응답자는 18.4%다.

절반 이상이 새 마스크를 2~3일씩 사용한다는 의미다. '6일 이상'이라는 응답자는 11.6%로 집계됐다. '4일'과 '5일'은 각각 2.7%와 7.9%다.

마스크를 2일 이상 사용하는 이유로는 '마스크를 아껴 쓰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36.2%로 가장 많았다. 34.7%는 '외출을 자주 하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하루 이상 써도 오염이나 감염 등의 문제가 없어서'라는 답도 25%에 달했다. '다회용 마스크라서'(3.6%), '사용하는 시간이 짧아서'(0.5%), '환경오염 때문에'(0.1%) 등의 응답도 있다.

주로 KF94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사람이 35.5%로 가장 많았다. 침방울 차단용 마스크(KF-AD)가 27.5%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밀폐·밀집·밀접 시설에서 사용했거나 젖은 마스크는 교체하도록 권고한다.

다만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일시적으로 사용한 경우에는 다시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