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드 파리' 프랑스 공연팀
입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

"곧 바로 격리 시설 이동, 치료 완료"
/사진=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포스터

/사진=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포스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을 위해 프랑스에서 입국한 인원 중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지난달 3일 입국한 31명 중 4명에게 미열 증상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중 14명이 무증상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곧바로 생활치료시설과 병원으로 이송됐고, 지난 4일 격리기간 해제와 함께 진행된 검사에서 전원 이상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는 10일 개막되는 공연부터 무리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트르담 드 파리' 측은 입국에 앞서 프랑스 현지에서 3차례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18일과 20일, 두 차례로 나눠 입국했고 이들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것.

제작사 측은 국내 접촉 인원이 없었던 것을 강조하며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한편 '노트르담 드 파리'는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역작을 뮤지컬로 옮긴 작품. 거대한 세트와 30톤이 넘는 압도적이고 웅장한 무대, 눈길을 사로잡는 자유롭고 독창적인 안무가 프랑스 특유의 조명과 어우러지며 관객들을 단숨에 압도하며 전세계에서 오랜 시간 사랑 받아 온 명작으로 꼽힌다.

이번 공연은 한국 초연 15주년을 맞이해 프랑스 오리지널 내한 공연으로 진행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