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K마이스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

12만㎡ 지상·지하 공간 개발해
쇼핑몰·호텔·교통시설 등 건립
3전시장 주차장 등 기능 강화
코로나 취소행사 위약금 안받기로
"GTX역 일대 민간개발·3전시장 시너지…킨텍스 인프라 원샷 개발"

“올해 안에 킨텍스 일대 인프라 확충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하겠습니다.”

이화영 킨텍스 대표(56·사진)는 지난 26일 “지하 7층, 깊이 50m에 들어서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킨텍스역 일대 12만㎡ 지상과 지하 공간을 민간투자 방식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경기도, 고양시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내년 9월 시작되는 3전시장 건립은 교통과 숙박, 쇼핑, 관광 등 부족했던 킨텍스의 인프라 수준을 단숨에 끌어올릴 절호의 기회라는 설명이다.
미래 수요 감안 “인프라 ‘원샷’ 개발해야”
이 대표는 지난 9월 공모를 통해 킨텍스 8대 대표에 선임됐다. 올 1월까지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한 그는 국회의원(17대)을 지낸 첫 정치인 출신 후보로 선임 전부터 화제가 됐다. 관련 업계는 정·관계 네트워크를 갖춘 이 대표가 각종 규제와 이해관계로 지지부진했던 킨텍스 일대 인프라 확충 문제를 풀 적임자로 기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인프라 확충 범위와 수준은 거시적인 관점에서 현재보다 미래 수요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킨텍스를 중심으로 주변 시설이 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연결고리 역할을 할 쇼핑몰, 호텔, 교통 편의시설 등이 동시에 개발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킨텍스 일대 대화동과 법곳동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첨단산업단지 조성이 한창이다. 일산동구 장항동은 경기고양 방송영상밸리는 2023년, 최대 4만 명 수용이 가능한 복합 공연시설 CJ라이브시티는 2024년 들어선다. 킨텍스 측은 오는 2024년 전시장 일대 유동인구가 하루 약 3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7000대 수준인 주차공간은 세 배 이상 늘어 약 2만1000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현재 고양시가 계획 중인 복합환승센터는 수용 규모가 222대에 불과해 턱없이 부족한 상황. 이 대표는 민간투자 방식으로 GTX역 위 지하 6개 층을 시내면세점 등 쇼핑시설로 개발하면서 2개 층을 주차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킨텍스 3전시장 “외형보다 기능이 중요”
올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킨텍스는 20주년인 내년 3전시장 건립에 들어간다. 1, 2전시장 인근 32만㎡ 주차장과 빈터에 2개 동이 분리된 형태로 들어선다. 총 공사비는 4343억원, 개장은 2024년이다. 규모 7만㎡의 3전시장이 완공되면 킨텍스는 단일 전시컨벤션센터 기준 아시아 6위, 세계 25위 종합전시장으로 거듭난다. 경기도와 고양시는 3전시장 건립으로 연간 6조4000억원, 일자리 3만여 개 창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3전시장은 외형보다 기능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했다. 지나치게 화려한 디자인보다는 행사 주최자와 참여기업, 관람객 등 시설 이용자가 편리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능성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1, 2전시장, 주차장, 호텔 등 주변 시설과의 접근성을 높이는 동시에 행사 규모에 따라 필요한 만큼만 나눠 쓸 수 있도록 공간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코로나19 취소 행사 위약금 면제
킨텍스는 이달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취소된 행사에 대해 위약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이 덕분에 지난 8월 중순 이후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돼 큰 피해를 본 17건 행사가 11억원 상당의 위약금을 면제받게 됐다. 이 대표는 “경기도와 고양시, KOTRA가 주주인 주식회사 킨텍스의 공공적인 역할과 책임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킨텍스를 수익성보다 공공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운영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킨텍스가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업계와 중소·벤처기업의 비즈니스를 돕는 지원시설로서 역할과 책임을 확대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는 “킨텍스의 공공성을 높이려면 시설임대, 행사 개최가 전부인 사업모델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며 “킨텍스 인근 유휴부지를 활용한 창고사업 등 관련 업계와 경쟁하지 않고 함께 커 나갈 수 있는 공공성에 바탕에 둔 신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