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2단계 조치로 가동 중단됐던 전국 전시장이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일제히 재가동에 들어갔다. 사진은 지난 2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두 달여 만에 열린 '인터배터리 2020' 행사장 /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2단계 조치로 가동 중단됐던 전국 전시장이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일제히 재가동에 들어갔다. 사진은 지난 2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두 달여 만에 열린 '인터배터리 2020' 행사장 /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두 달여 가동을 중단했던 전국 전시장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일제히 재가동에 들어갔다. 지난 12일 벡스코를 시작으로 코엑스와 킨텍스, 엑스코 등 전시장도 유아용품전, 병원의료산업전 등 전시·박람회를 재개했다. 오는 12월까지 전국 전시장에서는 131건의 전시·박람회가 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업계는 여전히 불안하다. 언제든 전시장 셧다운 사태가 재현될 수 있어서다. 한 전시회사 대표는 “매일 확진자 수 발표를 들을 때마다 “이러다 또 전시장이 문 닫는 건 아닌가” 하고 덜컥 겁이 나고는 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전국 전시장엔 일제히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졌다. 50인 이상 실내행사를 금지한 거리두기 2단계 결정에 따라서다. 50여 건의 행사가 졸지에 취소되면서 업계 피해는 또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전시업계는 8월까지 이미 250건이 넘는 행사 취소로 업계 추정 3865억 원의 피해를 입은 상태다. 경력 20여 년의 전시부스디자인회사 대표는 “8월 이후 두 달간 입은 피해가 상반기보다 더 크다. 월급 줄 돈도 없어 십수 년을 함께 고생한 직원 상당수를 내보냈다”며 답답해했다.

전시업계는 “전시장 방역이 백화점, 대형마트보다 더 철저하다”고 주장한다. 4~5단계 겹겹이 방역조치로 전시장이 지하철보다 더 안전하다는 캠페인도 하고 있다. UFI(세계전시연맹)와 UIA(세계협회연합) 등 해외에선 국내 전시장 방역사례를 롤모델로 삼기도 했다. 중대본은 “전시장의 철저한 방역조치가 추가 확산을 막았다”며 모범사례로 소개하기도 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맞춰 세부 방역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게 업계 주장이다. 긴급융자, 고용유지지원금 같은 피해 지원도 필요하지만 세밀한 방역 기준이 더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한 전시회사 대표는 “무조건 지킬 테니 세부 방역지침을 달라고 하면 “중대본에 물어봐라” “시장·구청장에게 직접 얘기해라”란 답변만 내놓는다”며 “코로나보다 더 힘들고 분통이 터지는 건 눈, 코, 입을 모두 닫은 지자체 공무원의 소극적인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