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사장단과 빈소 찾아 애도
정용진·정유경 오누이도 동행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26일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의 모습.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26일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의 모습.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233,500 -1.06%)그룹 회장이 26일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이명희 회장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과 함께 발걸음했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명희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정 부회장, 정 총괄사장을 비롯해 차정호 신세계 사장, 강희석 이마트(153,000 -1.92%) 사장 등 그룹 사장단과 함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삼성그룹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막내딸인 이명희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동생이다.

이명희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66,600 -1.62%) 부회장 등 유족을 만나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사진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생전인 2010년 2월 6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립자 고(故)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에서의 이건희 회장과 여동생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생전인 2010년 2월 6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립자 고(故)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에서의 이건희 회장과 여동생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은 이날 "부고를 접하고 큰 슬픔을 함께 하고 있다"며 "고인은 삼성 뿐만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하셨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