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백신 개발되면 극복 가능
베스트셀러 '총·균·쇠' 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지구가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사진=유튜브 캡처

베스트셀러 '총·균·쇠' 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지구가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사진=유튜브 캡처

베스트셀러 '총·균·쇠' 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지구가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22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개최한 '2020 저널리즘 주간'의 기조 강연에서 "코로나19로 세상이 어떻게 나아질 수 있는지 긍정적 모습도 보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이날 LA 자택에서 화상 통화로 진행한 강연을 통해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인류를 천천히 죽이고 있는 세 가지 문제와 비교하면 경증"이라고 평가했다.

인류의 3대 문제로 기후변화, 자원고갈, 사회 불평등을 꼽은 다이아몬드 교수는 "코로나19는 백신이 개발되면 극복할 수 있지만 3대 문제는 영구적으로 경제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이어 "코로나19가 인류역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 모든 사람이 세계적 문제에 직면해 있고 공동의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는 전세계가 함께 대응하지 않으면 어느 한 국가도 안전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했다"며 "전 지구적으로 협력해서 위기에 대응하는 연습을 하다 보면 기후변화와 자원고갈, 불평등 문제에도 함께 대응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대 문제는 코로나19보다 복잡하기 때문에 관심을 끌지 않을 수 있다"며 "언론은 3대 문제의 심각성을 알려야 하는 중요한 역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