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피뎀 투약 후 2시간 만 정상 상태 유지
연구진, 영구적 회복 방안 고민
수면제 먹고 정상 회복한 네덜란드 30대 남성 리처드. [데일리 메일 캡처]

수면제 먹고 정상 회복한 네덜란드 30대 남성 리처드. [데일리 메일 캡처]

8년간 의식장애로 인한 마비로 침대에 누워 있거나 휠체어에 묶여 있던 네덜란드 30대 남성이 수면제 복용 20분 만에 정상능력을 회복해 이목을 끌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012년 고기를 먹다 목이 막혀 질식하며 저산소성 뇌 손상을 입은 뒤 의식장애를 앓던 리처드(39)가 최근 수면제 졸피뎀을 투약한 지 20분만에 정상상태로 회복했다고 의학전문지 '코텍스' 11월호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남성은 그동안 질문에 눈을 깜빡이며 반응할 뿐 스스로 움직이지 못했고 음식도 튜브를 통해 먹었다. 의사들은 리처드의 회복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봤지만 수면제가 혼수상태 환자를 깨웠다는 여러 연구 논문을 근거로 마지막 희망을 걸고 그에게 졸피뎀 투약을 결정했다.

졸피뎀을 먹은 리처드는 20분 후 간호인의 도움을 받아 걷고 10년 가까이 아들의 목소리를 못 들었던 그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으며 간편식도 주문해 먹었다. 간호사에게 휠체어 작동법을 묻기도 했다.

그러나 졸피뎀을 먹은 후 2시간 동안만 정상 상태를 유지했으며 5일 연속 복용시 내성이 생겨 효과를 내지 못했다. 때문에 연구팀은 리처드에게 약의 복용 시점을 조절해 수면제가 뇌의 기능을 억압하기보다는 서서히 회복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그에게 2~3주 간격으로 졸피뎀을 제공하는 등 투약 시기를 제한할 방침이다.

한편 앞서 혼수상태에 있던 환자가 수면제 복용 뒤 일시적으로 정상 능력을 회복했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다. 연구팀은 리처드 치료를 계기로 수면제를 활용해 뇌손상이나 혼수상태에 있는 환자를 영구적인 정상 상태로 회복시키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