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제작 뮤지컬 '킹키부츠' 롤라 役 최재림
최재림 "드래그퀸 이제 자유롭게 표현…있는 그대로 사랑해야죠"

CJ ENM이 제작한 뮤지컬 ‘킹키부츠’가 2014년 12월 국내 초연 이후 지난달 누적 공연 횟수 300회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 지난 8월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한 국내 네 번째 시즌 무대도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순항하고 있다. 그 배경엔 ‘롤라’라는 캐릭터의 힘이 크다. 드래그퀸(여장 남자) 롤라는 15㎝에 달하는 높은 굽의 부츠, 화려한 분장, 섹시한 춤으로 무대를 장악한다.

2018년 공연에 이어 올 시즌에도 롤라 역을 맡은 배우 최재림은 강렬하면서도 섬세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고 있다. ‘렌트’ ‘아이다’ ‘마틸다’ 등에서 주로 거친 캐릭터를 연기했던 그가 롤라 역에 캐스팅됐을 당시 큰 화제가 됐다. “처음엔 말 그대로 ‘도전’이었죠. 다들 반신반의했지만 연기 변신을 하고 싶었습니다. 2018년보다 올해엔 더 자유롭게 롤라를 표현하게 됐습니다. ‘가사와 춤을 틀리면 어떡하지’란 고민을 하지 않고 극 자체를 즐기게 됐죠.”

그에게 가장 부담이 된 건 높은 힐의 부츠였다. “처음엔 빨리 힐에 적응해야 한다는 생각만 앞섰어요. 하루빨리 연습하고 싶었는데, 제 발에 맞는 구두가 없었어요. 5㎝ 힐을 겨우 구했는데 그런 높이의 힐을 신고 연습해도 소용없다고 하더라고요. 하하.” 겨우 발에 맞는 15㎝ 힐을 구해서 연습을 시작했다. “2018년 공연에선 발뒤꿈치가 다 까져서 힘들었어요. 그런데 1년 반이 지나 다시 신어봤더니 너무 편하더라고요. 깜짝 놀랐습니다.”

‘킹키부츠’는 롤라를 비롯한 드래그퀸의 화려한 춤과 신디 로퍼가 작곡한 음악 등 다양한 요소가 결합돼 시너지를 내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단순 명료하지만 큰 깨달음을 가지고 있는 스토리, 매력적인 캐릭터와 신나는 넘버가 조합돼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고 받아들이며, 서로 다 같이 행복하게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누구나 알고 있는 것이지만 이 메시지에서 관객들이 새로운 힘을 받아가는 것 같아요.”

최재림은 11년 전 ‘렌트’로 데뷔한 이후 꾸준히 무대에 올랐다. 그가 작품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재미’다. “일단 재밌어야죠. 캐릭터가 얼마나 매력이 있는지도 중요해요. 다양한 모습의 인물을 찾죠.”

그는 다음달 1일 ‘킹키부츠’가 막을 내리면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11월 20일~내년 3월 1일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와 창작 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11월 11일~내년 1월 31일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 무대에 오른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하고 개성 있는 작품에 도전할 생각이다. “내년에 좀 특이한 신작들이 찾아오는데 오디션에 지원하려고 합니다. 준비를 잘해서 제가 도전할 가치를 찾을 수 있는 역할을 얻어내야죠.”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