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은 21일 대전 국가철도공단 본사 대회의실에서 한국철도공사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 등과 함께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중인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열차제어시스템은 열차의 운행위치 감지 및 열차간격을 확보해 열차 간 사고방지 및 안전운행을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은 열차를 감지하는 궤도회로 등 지상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무선통신망으로 열차를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유럽 열차제어시스템보다 한발 앞선 기술이라고 철도공단 측은 설명했다.

철도공단은 보고회에서 새롭게 개발하는 차상 신호제어장치 등 핵심기술 개발내용을 참여 기관 및 기업과 공유하고 KTCS-3 개발 마스터플랜 및 실용화 방안에 대해 심도깊게 논의했다.

KTCS-3를 도입하면 기관사의 조작 없이 자동 가·감속 및 정위치 정차가 가능해져 열차시격 단축 및 운행횟수 증가 등 열차의 운행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KTCS-3가 개발되면 4차산업을 선도하는 철도 신호시스템 기술를 선점하게 돼 해외철도시장 진출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