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 정수장 여과시설서도 유충 확인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 의심 신고가 연이어 접수됐다./사진=게티이미지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 의심 신고가 연이어 접수됐다./사진=게티이미지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 의심 신고가 연이어 접수됐다.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에 사는 A씨는 "전날 밤 샤워기 필터를 확인한 결과 유충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며 도 상하수도본부에 21일 신고했다.

A씨는 서귀포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기사를 보고 집안 수돗물을 확인해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일과 20일 오전 서귀포시 서귀동과 보목동 주택에서 수돗물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도 상하수도본부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실제 샤워기 필터에서 실오라기 모양의 유충들이 발견됐다. 도 상하수도본부는 유충이 발견된 두 곳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 정수장 현장 조사를 벌여 정수장 여과시설에서도 유충을 확인했다.

도 상하수도본부는 강정 정수장에서 유충이 발견되면서 유충이 여과시설을 통과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강정 정수장은 시설용량 일 2만5000t으로, 서귀포시 동(洞) 지역에 사는 약 3만 1000여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도 상하수도본부는 발견된 유충을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에 보내 종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