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까지 접수…5년차 이상 직원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외식전문기업 CJ푸드빌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외식전문기업 CJ푸드빌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외식전문기업 CJ(101,000 +1.51%)푸드빌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0일 CJ푸드빌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26일까지 재직 5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

CJ푸드빌 CI(사진=한국경제신문 DB)

CJ푸드빌 CI(사진=한국경제신문 DB)

희망퇴직 대상은 외식 매장이나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제외된다. 대상인 5년차 이상 직원은 400여 명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위로금은 10년 근속자 기준 연봉의 80% 수준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희망퇴직에 대해 "강제성이 없다"며 "사내 동요를 줄이기 위해 대상 인원과 신청 기간을 줄였고, 희망자가 인사팀에 신청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희망퇴직은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업계가 고사 위기에 처한 결과다. '뚜레쥬르', '빕스', '계절밥상', '제일제면소' 등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는 코로나19로 인한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수도권 매장의 경우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속 일부 영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CJ푸르빌은 생존을 위해 자구책 마련에 나선 사태고, 최근에는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 매각을 추진하기도 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