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트 측, 로건 와이프 유산 소식 전해
"극심한 스트레스 시달려"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 강경 대응"
로건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로건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이 유튜버들의 사생활 폭로로 곤혹을 치른 가운데, 로건의 와이프가 유산했다.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MUSAT)는 20일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로건님가족분들을 대신해 비보를 전한다.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님의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짜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무사트 측은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들을 엄중히 처벌 받도록 할 것이며 무사트 및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짜사나이' 첫 번째 시즌에서 로건과 함께 교관으로 출연했던 이근 예비역 대위 역시 SNS로 "THE ONLY EASY DAY WAS YESTERDAY, 로건 힘내라"는 글을 남기며 위로했다.

앞서 로건은 유튜버 정배우의 폭로로 인해 성추문 및 몸캠 피싱 유출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피싱으로 인한 사진 유출의 경우 로건이 피해자인 만큼, 이를 공개한 정배우를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결국 정배우는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논란 발생 당시 임신 중이었던 로건 와이프는 "구설수에 올라 많은 분들이 불편하실 거라 생각한다. 나 역시 그렇다"면서도 "다만 아직 사실 판결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내게 댓글로 '유산 가자'라는 등의 발언은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게시글을 모두 내렸다"고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로건 역시 입장을 밝혔다. 로건은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하여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며 "오늘 처음으로 피싱당했다는 걸 알게 됐다. 나는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내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정배우는 이러한 영상을 입수해 나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해 내 명예를 훼손시켰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며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 따라서 민형사상 책임 엄격히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