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외식·관광·숙박 등 할인
정부, 내수활성화 대책 재가동
정부가 이번주부터 국민 100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전시, 외식, 관광 분야 등의 소비쿠폰을 배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중단했던 내수 부양책을 단계 완화와 함께 재개하는 것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22일부터 8대 소비쿠폰을 재가동할 계획이라고 18일 발표했다. 8대 소비쿠폰은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분야 쿠폰을 말한다. 숙박은 예매·결제 시 3만~4만원을, 전시는 40%, 공연은 1인당 8000원을 할인해주는 식이다. 외식은 2만원 이상 5회 카드 결제를 하면 여섯 번째 이용하는 식당에서 낸 돈의 1만원을 환급해준다. 정부는 지난 8월 소비쿠폰 배포를 시작했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전면 중단했다.

정부는 전시, 공연, 영화, 체육 분야 소비쿠폰을 22일부터 차례로 재개하기로 했다. 전시쿠폰은 이날부터 즉시 사용할 수 있고 공연쿠폰은 22일 온라인 예매를 시작해 24일 공연부터 할인이 적용된다. 영화는 30일부터 사용할 수 있는 할인권을 28일부터 구매할 수 있으며, 체육시설 쿠폰은 다음달 2~30일 8만원 이상을 사용할 경우 환급해주는 식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