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2주 일평균 신규확진 61.8명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 감염 잇따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추석과 한글날 연휴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은 피했지만, 감소세는 정체된 것으로 진단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17일까지 최근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1.8명으로, 직전 2주(66.5명)보다 4.7명 감소했다. 추석 연휴(9.30∼10.4) 일부와 한글날 연휴(10.9∼10.11)를 포함한 상황이다.

정부는 추석과 한글날 연휴로 인한 대규모 확산은 아직 없지만 요양병원, 재활병원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곳곳에 불안한 요인들이 남아있다고 진단했다.

수도권의 경우,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 수는 51.8명에서 46.6명으로 5.2명 감소했다. 다만 비수도권은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며 14.7명에서 15.2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최근 2주간 발생한 집단감염 건수는 29건에서 24건으로 줄었으며, 신규 확진자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6.5%(1082명 중 178명)로, 직전 2주(17.4%)보다 소폭 감소해 지표는 개선됐다.

그러나 정부는 아직 불안 요소가 남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중대본은 "감염 재생산지수가 1 내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역 발생 환자 수의 감소세가 정체되는 상황"이라며 "특히 수도권이 확연한 진정세를 보이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완화한 시점을 전후한 최근 일주일(10.11∼10.17) 지역발생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직전 1주일(61.4명)보다 소폭 증가한 62.1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경우 일평균 신규 확진자가 49.3명에서 44명으로 줄었지만, 비수도권은 12.1명에서 22.1명으로 10명 가까이 증가했다.

중대본은 "집단감염의 발생 수는 줄고 있으나 요양병원, 재활병원 등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 수도권의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을 대상으로 일제 진단검사를 하고 가을철 여행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