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1만3000원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극장 CGV가 2년6개월 만에 영화 관람료를 1000~2000원씩 인상한다.

CGV는 오는 26일부터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평일 오후 1시 이후 1만2000원, 주말(금~일) 1만3000원으로 인상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프라임석(중간열) 기준 1000원, 스탠다스석(앞부분과 뒷부분 좌석) 기준 2000원 오르는 것이다. 이코노미, 스탠다드, 프라임으로 세분화됐던 좌석 차등제는 폐지한다. 특별관 중 4DX와 아이맥스(IMAX) 관람료도 1000원씩 인상한다. 스크린X와 씨네&포레, 씨네드쉐프, 골드클래스는 변동 없다.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우대 요금도 그대로 유지된다. CGV 관계자는 “임차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이 갈수록 증가하고, 코로나19로 매출 급감과 함께 방역비 등 추가 비용 부담도 커지고 있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극장들도 가격을 줄줄이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 영화업계 관계자는 “다른 극장들도 CGV와 비슷한 상황에 놓여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