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오는 26일까지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정밀·임상검사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오는 26일까지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정밀·임상검사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오는 26일까지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정밀·임상검사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경기·강원 북부와 인접 14개 시·군 양돈농장 395호와 이번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장 2곳 등 모두 397호다.

1주 차에는 수의사가 직접 돈사를 방문해 발열·식욕부진 등 외관상 증세를 확인하는 임상검사를 실시한다. 2주 차에는 임상검사와 함께 농장별로 돼지 혈액을 채취해 항원검사를 하는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야생멧돼지 방역대(양성 개체 발견지점 반경 10km) 내 농장과 발생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은 두 번 모두 정밀검사를 실시한다.

당국은 전날 정밀검사 대상 중 51호의 시료를 채취했고, 검사가 완료된 33호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기·강원지역 양돈농장에 대한 전화 예찰에서도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 등 특이사항은 나오지 않았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한돈협회와 계열화 사업자들도 회원농장과 계약사육농장을 철저하게 지도·관리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