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낭만이 카메라 가득 펼쳐져
문화적 차이와 극복 과정 담아
'악마는' '섹스 앤더 시티'와도 분위기 유사
[김희경의 콘텐츠 PICK] 넷플릭스 '에밀리, 파리에 가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가 전 세계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2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도 '오늘 한국의 TOP 10 콘텐츠' 3위를 차지했다. 프랑스 파리의 낭만을 즐길 수 있으면서도 미국, 프랑스의 문화적 차이와 이 간극을 줄여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지난 2일 공개된 이 작품은 미국 시카고 마케팅 회사에 다니던 에밀리가 파리에 가게 되면서 시작된다. 에밀리가 다니던 회사가 프랑스 작은 회사를 인수하게 됐고, 에밀리는 미국식 마케팅 방법을 파리 직원들에게 알려주기 위해 파겨노딘다. 에밀리는 낭만의 도시에서 일하게 돼 기뻐한다. 하지만 불어를 잘 할줄 몰라 무시 당하기도 하고, 문화적 차이 등으로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럼에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을 능숙하게 해 나가고, 친구들도 사귀며 적응한다. '옥자' '백설공주' 등에 출연한 릴리 콜린스가 에밀리 역을 맡았다. 에밀리가 유쾌하고 밝은 분위기로 파리를 활보하는 모습이 자주 부각된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섹스 앤 더 시티' 주인공들과 비슷한 느낌도 준다.
[김희경의 콘텐츠 PICK] 넷플릭스 '에밀리, 파리에 가다'

작품에선 미국과 프랑스의 문화적 차이가 주요 소재로 활용된다. 지나치게 일에 몰두하는 에밀리와 달리 "우리는 살기 위해 일한다"고 말하는 파리 동료들의 말은 그 차이를 잘 보여준다. 미국에 비해서도 사랑에 자유분방한 프랑스 사람들의 사고방식도 자주 그려진다. 작품 자체가 미국인들의 시각에 치우친 경향이 있어, 약간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점차 이 간극을 메우고 절충점을 찾아가는 과정이 재미를 더한다.

무엇보다 에펠 탑, 프랑스 곳곳의 카페와 식당 등 파리의 정취가 카메라 가득 담겨 있다. 에밀리와 함께 직접 파리 여행을 하고 있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여행이 어려운 요즘, 아쉬운 마음을 작품 속 파리 풍경을 마음껏 감상하며 달랠 수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