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드롬적인 돌풍을 일으켰던 '가짜사나이'가 교관들의 성추문으로 촉발된 각종 논란에 결국 모든 콘텐츠가 비공개로 전환됐다. 뿐만 아니라 '가짜사나이'를 선보여왔던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운영자였던 유튜버 김계란 역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성추문이 안긴 여파다.

성범죄에 대한 거부감은 점점 커지는 상황이지만, 한국은 커피보다 규모가 크다는 매춘 산업 규모를 갖고 있다. 최근엔 성매매를 안하는 이성을 찾는 방법을 놓고 온라인에서 토론이 펼쳐져 화제가 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성매매 안하는 남자 구별법'이라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본인을 30대 여성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는 "성매매를 안하는 남자도 있지만, 그 수가 많지 않고, 자상하거나 착실하거나 착한 것과 성매매는 완전히 별개의 것"이라면서 자신의 경험담을 전했다.

그러면서 "결벽증인 남자를 고르면 성매매를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며 "그냥 깔끔한 정도론 성매매가 더럽다고 인식하지 못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또 "정말 일부이긴 하지만, 도덕관이 확실하거나, 여자친구든 이성이 끊이지 않아서 할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경우도 있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잘 놀지도 않고, 여자도 많이 만나보지 못한 애들이 오히려 성매매를 더 많이 하는 것 같다"며 "일반 여성들이 만나주지 않으니 돈을 주고 성을 사는 것"이라는 의견을 드러냈다.

해당 글엔 "돈을 아끼는 애들도 직장 상사가 내준다고 하면 간다", "여러 경우를 보며 느낀 건, 여자들에게 인기는 많은 애들은 굳이 성매매를 안하는 거 같더라", "이런건 솔직히 끼리끼리라, 친구들을 보면 된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남자들 중에도 "하루에도 수십명이 다녀간 곳에 다른 사람의 타액이 섞이는 건 불결하다는 생각에 돈 내줄테니 같이 하자고 해도 안갔다", "군대 가면 선임들이 데려가는데, 안간다고 하면 맞기도 한다", "남자들끼린 100% 알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부가 3년마다 진행하는 '성매매 실태조사'에서 2019년엔 남성의 42.1%가 성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 암시장 전문 조사업체 하보스코프닷컴은 한국 성매매 시장 규모가 2015년 기준 120억 달러(약 14조8000억원)로 세계 6위 규모라고 보고했고, 같은 해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은 30조~37조원으로, 하보스코프 추산치의 3배 이상으로 추정했다.

이는 국내 커피 시장이 2018년 기준 6조8000억 원(KB자영업 분석 보고서)의 4배가 넘는 수치다. 남편, 남자친구의 성매매 이력을 알려준다는 '유흥탐정'이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것도 이런 성매매 시장 규모와 무관하지 않다는 평가다.

인구 대비 국내 성매매 시장 규모가 비정상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여성 단체들을 중심으로 "성매매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선 먼저 수요를 차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 사회는 잘못된 접대문화 등으로 성매매에 대한 인식이 관대하다는 분석과 함께 "성매매를 하는 주체를 강력하게 처벌하지 않으면 청소년이나 저개발국 여성까지 성매매 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현행법상 성매매로 적발될 경우 1년 이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처벌을 받게 된다. 다만 초범이고, 반성하는 입장이 잘 피력된다면 수사단계에서 기소유예처분도 가능하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