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은 광명시 보건소로부터 지원 업무 담당자가 코로나 19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캠프를 폐쇄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쿠팡 제공

쿠팡은 광명시 보건소로부터 지원 업무 담당자가 코로나 19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캠프를 폐쇄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쿠팡 제공

전자상거래(e커머스)기업 쿠팡의 시흥 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쿠팡은 시흥 캠프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나섰다.

쿠팡은 광명시 보건소로부터 지원 업무 담당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캠프를 폐쇄했다고 15일 밝혔다.

쿠팡은 확진자에 대해 외부에서 함께 식사한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쿠팡은 즉시 시흥 캠프를 폐쇄하고 추가 방역을 실시했다.

쿠팡은 "전직원과 방문자 등에게 문자와 구두 통보를 통해 해당 사실을 알렸다"며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근무자들 및 방문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