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계속되는 '가짜사나이2' 로건 폭로
노출 사진 공개하며 "진실 알려주려고"
김계란, SNS로 분노 표해
로건, 아직 직접 밝힌 입장은 無
사진=정배우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정배우 유튜브 화면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출연자인 로건 교관을 향한 공격을 이어갔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로건 교관이 과거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한 남성의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남성의 중요 부위는 가려져있지만 얼굴과 상체 등은 그대로 방송에 노출됐다.

몸캠 피싱은 음란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게 해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 행각이다. 정배우는 사진 속 남성이 로건이라 주장하며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는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상관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를 본 네티즌들은 피싱 피해자의 사진을 공개한 정배우를 비판했다. 사생활을 과도하게 공개적으로 노출시켰다는 지적이었다. 이에 정배우는 "모자이크를 했는데 뭐가 유출이고 음란물이고 성 착취냐. 중요 부위가 나오지 않았다. 나는 진실을 알려주는 직업이다. 일반인이 아닌 공인, 연예인의 사건이다. 엄격한 도덕성이 싫으면 그런 잘못을 안 하면 되지 않나"고 반박했다.
사진=김계란 SNS

사진=김계란 SNS

해당 방송 이후 '가짜사나이'의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걸까"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에 출연 중인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이의 제보를 토대로 두 사람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로건은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대신 의혹 제기 초반 로건의 아내가 "구설수에 올라 많은 분들이 불편하실 거라 생각한다. 나 역시 그렇다"면서도 "남편에 대한 구설수가 판결날 때까지 조금 너그럽게 기다려주시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 나 역시 지금 혼란한 상황에 놓여 있기에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인정할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고 보도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