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진 대형마트 '와인 장터' 15일부터 시작

▽이마트, 역대 최대 와인 장터 행사…최대 70% 할인
▽롯데마트, 초저가 와인도 박스 구입 시 추가 할인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일주일간 역대 최대 규모의 와인 장터 행사를 연다. 와인 1000여 종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오는 15일부터 일주일간 역대 최대 규모의 와인 장터 행사를 연다. 와인 1000여 종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이번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족’이 줄줄이 대형마트를 찾을 전망이다. 대형마트들이 집에서 와인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난 점을 고려해 매년 여는 와인 할인 행사의 규모를 한층 키워 오는 15일 시작하기 때문이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170,500 +0.59%)는 오는 15일부터 일주일간 역대 최대 규모의 와인 장터 행사를 연다. 와인 1000여 종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행사 준비 물량을 지난해 하반기 행사보다 약 20% 늘린 점이 특징이다.

와인매장이 없는 점포에서도 저렴한 가격에 와인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전국 모든 점포에 입점하는 '전점 장터' 물량도 70% 확대한 45만병을 준비했다.

이마트는 또한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언택트(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했다. 주류 주문 예약 시스템인 '스마트오더'로 와인장터 상품을 주문할 수 있도록 조치한 동시에 전용상품으로 약 30여종의 와인 5000병을 준비됐다. 15일 오전 10시부터 이마트 앱의 스마트오더 탭을 통해 주문할 수 있다. 이달 20일 이후 지정한 매장에서 수령하면 된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을 중시하는 소비자라면 일부 점포에서 풀리는 일별 초특가 상품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겠다. 이른바 '프랑스 5대 샤또 와인'을 79만원에 선보이고, ‘오퍼스 원’은 45만원에, ‘크리스탈 루이로드레 12’의 경우 35만원에 판매한다. 행사 품목 및 수량은 각 점포별로 다르다.

명용진 이마트 와인 바이어는 "올해 와인 수요가 크게 늘어 작년보다 행사 규모를 20% 늘린 역대 최대 규모 와인 장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사진=이마트 제공

롯데마트도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가을 와인장터를 연다.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총 800여종의 와인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매년 2회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물량을 지난봄 행사보다 물량을 30% 늘렸다.

대표상품은 4만5900원에 선보이는 프랑스 와인인 '루이라뚜르 샤블리'(750mL)와 정상가격보다 3000원 할인한 2만900원에 판매하는 이탈리아와인 '카를로 사니 수수 마니엘로'(750mL)다.

초저가 와인으로 출시 한 달 만에 40만병을 판매한 ‘레알 푸엔테 2종(3900원)'의 경우 박스(12병)로 구입하면 기존 판매가에서 5%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샤또 라피트로칠드16’ 등 5대 샤또를 비롯한 그랑크뤼 등급 프랑스 보르도 와인과 부르고뉴 와인도 매장별 한정수량으로 선보인다.

대형마트 업계에선 홈술족 증가와 함께 와인 수요가 급증한 점을 고려해 행사 규모를 늘렸다고 전했다.

이마트에서 와인 매출은 올해(1~9월 기준) 처음으로 매출 순위 10위에 들었다. 와인 매출 순위는 2018년 22위에서 지난해 12위로 올라섰고 올해의 경우 인스턴트 커피와 스낵을 제치고 10위에 올랐다. 올해 1~9월 와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늘어나며 매출 10위권 내 상품 중 매출 증가폭이 가장 컸다.

롯데마트에서도 올해 1~3분기 와인 매출은 71.4% 급증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기존 고객의 구매 횟수가 증가했고, 새로운 고객의 비율도 전체의 55%에 달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