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29초영화제 시상식

일반부 대상
“지난해 강원도 29초영화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자신감을 가졌죠. 아무래도 고향이 강원도고 현재 강원도로 이주해 살고 있는 제게 강원도 29초영화제는 매번 큰 선물을 주고 있네요.”

이선명 감독 "내고향 강원도…아내와 살며 느낀 감정 녹였죠"

제6회 강원도 29초영화제에서 ‘메이드 인 강원’으로 일반부 대상을 받은 이선명 감독(33·사진)은 “강원도로 귀촌한 지 3년 됐는데 참 살기 좋은 곳”이라며 “누구든 강원도가 마음에 들어 오랫동안 살아봤으면 하는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강원도에서 아내와 살며 느낀 감정이 아이디어의 시작점이 됐다. “강원도에 살면서 아이를 낳고 기르기 참 좋은 지역이라는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강원도에 정착하면서 2세 계획도 갖게 됐죠.”

6~7년가량 영상프로덕션에서 일했던 그는 영상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대학생 시절 박카스 29초영화제 작품들을 보고 막연하게 ‘나도 상을 받아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결국 대상을 받았네요. 이제 상 욕심은 조금 덜어내고 영상 만드는 자체를 즐기고 싶습니다.”

올해 상금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촬영 장비를 구매하는 데 사용할 생각이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