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홈'이 일본 동쪽을 따라 움직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본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태풍 찬홈은 지난 5일 필리핀해에서 발생해 북상 중이다.

일본 기상청은 7일 오후 3시 기준 찬홈이 최대 순간풍속이 50m(초속)에 달하는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오키나와현 미나미다이토 섬 동쪽 약 380km 해상에서 시간당 20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찬홈은 8일 세력을 키워 오키나와 부근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예상된다. 9일부터는 일본 열도 동쪽을 따라 서서히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