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연구진, 시험관 실험서 확인
"인체 내 바이러스 치료 아냐…주의"
일명 '빨간약' 성분인 '포비든 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 세포실험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명 '빨간약' 성분인 '포비든 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 세포실험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명 '빨간약'으로 잘 알려진 성분 '포비돈 요오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 세포실험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교수팀은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 이 의약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며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7일 발표했다.

앞서 포비돈 요오드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바이러스 등에 대해서도 퇴치 효과를 나타낸 바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미생물학회지(Journal of Bacteriology and Virology)' 9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최근 세계 각국에서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대학교와 말레이시아 열대감염병연구교육센터가 진행한 시험관 실험 연구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가 나타났고, 미국 코네티컷대학 사만다 프랭크 의학박사 연구진 역시 지난달 17일 비슷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고려대를 비롯해 세계 각국의 연구 모두 시험관 실험 결과이기 때문에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발표된 연구 결과가 없다.

특히, 외부에 노출된 바이러스에 대한 사멸 효과가 나온 것일 뿐, 인체 내 세포에 침투한 바이러스를 '치료'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