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집회 참석자 양성률 0.91%"
집회 참석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률이 일반 인구 감염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집회 참석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률이 일반 인구 감염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집회 참석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률이 일반 인구 감염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화문집회 참석자 3만368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는 0.91%의 양성률이다.

서울시에서 지난 6~9월 일반 시민 8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명(양성률 0.012%)이었다. 지난 5~9월까지 전국 입영장정 10만9303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도 양성판정 5명으로 양성률 0.005%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에 비하면 광복절 집회 참석자 양성률은 높은 셈이다.

광복절 광화문집회와 같은 날 진행했던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1475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는 양성 판정1명으로, 양성률 0.068%를 기록했다. 광화문 집회에 비하면 낮은 수치지만 이 역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한 양성률에 비하면 높은 편이다.

한정애 의원은 "광화문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은 분명하다"며 "당분간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