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명 중 11명 배출…각 지청 포함하면 더 많아져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사진=연합뉴스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사진=연합뉴스

법무부 국장급 이상 및 대검·고검·지검 부장검사 이상 간부진 출신학교 중 전남 순천고 출신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아 5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법무부 및 검찰 간부진 300명 중 11명이 전남 순천고 출신이었다. 단일 고교 출신으로는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다.

그동안 검찰 내 주류 출신교로 꼽힌 서울 휘문고 출신(6명)의 2배가량이다.

순천고 출신 검찰 인사로는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사진)을 비롯해 배용원 전주지검장, 김종근 창원지검 차장검사, 전준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장 등이 있다. 대검 참모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다 지난 1월 제주지검장으로 발령 난 박찬호 검사장, 한동훈 검사장과 압수수색 과정에서 '육탄전'을 벌인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도 순천고를 졸업했다. 박혁수 대검 인권기획담당관, 윤석열 총장의 장모와 부인에 대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박순배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장 역시 순천고 동문이다.

이번 자료에서는 제외됐지만 각 지청의 간부까지 포함하면 순천고 출신은 더 많아진다. 순천고는 전남 지역 명문고로 2004년까지 비평준화 고교였다. 검찰 간부진 출신학교는 순천고에 이어 휘문고와 서울 상문고 출신이 각각 6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여의도고, 선덕고 출신이 각각 5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