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200만원 모두 변제했다"
폭로자, 녹취록 공개하며 공방 다툼 지속
이근 대위, '빚투' 논란 해명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이근 대위, '빚투' 논란 해명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유튜브 예능 '가짜사나이'로 유명세를 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36) 예비역 대위를 둘러싼 '빚투' 논란이 좀 처럼 식지 않고 있다. 이근 대위는 돈은 빌렸지만 모두 갚았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는 반면 빚투를 제기한 네티즌은 "거짓이 많다"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일 네티즌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근 대위가 자신에게 200만원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A씨는 "2014년 2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사람이 있다. 약속한 변제일이 됐음에도 핑계를 대며 변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가 이와 함께 2016년 민사소송 판결문을 공개했다. 판결문에는 "2016년 6월 7일 피고는 원고에게 200만원과 이에 대해 2016년 4월 27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명시돼 있다.

논란이 가열되자 이근 대위도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6분 가량의 영상을 올려 돈을 빌린것을 인정하면서도 "100만~150만원의 현금과 스카이다이빙 장비 및 교육등으로 변제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A씨는 "(이근 대위가) 스카이다이빙 교육과 장비로 현물을 줬다고 하는데 받은 적이 없다"고 재반박했다.

A씨는 "2014년 5월 형님(이근 대위)께 50만원 짜리 스카이다이빙 슈트를 중고로 25만원에 구매하고 입금한 적은 있어도 이는 대여금과 상관이 없다"며 "스카이 다이빙 코칭비 역시 공짜로 받은 적이 없고 3만원씩 2회분 총 6만원을 입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갚았다는 사실을 인정하라. 그렇지 않으면 200만원이 아니라 2000만원도 안받겠다"고 강조했다.

이후에도 A씨는 이근 대위와 나눈 전화통화 녹취록까지 공개하며 논란에 대한 치열한 공방 다툼을 지속했다.

녹취록에는 A씨가 이근 대위에게 "어제 입금하기로 했는데 입금좀 해달라"고 말하자 이근 대위가 "내가 내일모레 브라질에 1주일 정도 가는데 갔다와서 지불하겠다. 매월 1일에 돈이 들어온다"고 답했다.

며칠 뒤 A씨가 "원래 오늘 100만원 입금 하기로 했잖아요"라고 또 한번 변제를 요구하자 이근 대위는 "알아. 알아. 그런데 1일까지 기다려야해 내가 해외에 있는 동안 송금을 못해"라고 말했다.

현재 A씨의 빚투 폭로에 대해 이근 대위는 모두 갚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A씨가 이를 전면 재반박하면서 이근 대위를 둘러싼 논란은 좀 처럼 식지 않고 있다. 이근 대위를 향해 A씨가 구체적인 증거자료를 제시하고 있는 상황 속에 이근 대위의 추가 입장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