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일대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일대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전 고향을 찾았다가 돌아가는 귀경 행렬이 시작된 가운데 전국 고속도로 교통 흐름은 대체로 원활하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고속도로에는 시속 40km 미만의 정체 구간이 거의 없다.

광주원주선 원주 방향 초월 집적회로(IC)~동곤지암(IC) 2km 구간에서만 정체를 빚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과 부산 방향 모두 소통이 원활하다.

오전 9시부터 본격적인 귀경 행렬이 이어지면서 도로 위 정체 구간은 조금씩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을 405만대로 예상했다. 고속도로를 이용해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0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9만대로 추산된다.

서울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 예상 시간은 대전 1시간40분, 광주 3시간20분, 강릉 3시간30분, 목포 3시간50분, 부산 5시간 등이다.

주요 도시에서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10분, 목포 4시간10분, 광주 3시간30분, 강릉 3시간10분, 대전 1시간40분 등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막바지 귀경 차량으로 귀경 방향이 혼잡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예년 추석보다 이동이 적어진 만큼 평소 주말과 비슷한 정도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