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15~29일 병원 방문자 검사받아야"
입원환자 중 확진자 발생한 서울 도봉구 창동 다나병원 [사진=연합뉴스]

입원환자 중 확진자 발생한 서울 도봉구 창동 다나병원 [사진=연합뉴스]

서울의 한 신경정신과 전문병원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수도권 병원과 주간보호시설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30일 공개한 코로나19 국내발생 현황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도봉구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2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30명이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의 추정 감염원과 감염경로 등을 추적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29일까지 다나병원 방문자들에게 증상과 관계 없이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나병원 인근에 위치한 주간보호시설 '예마루데이케어센터'에서도 확진자 3명이 늘어 누적 감염자는 30명으로 증가했다.

지표환자(첫 확진자)를 포함한 이용자 9명, 종사자 6명, 가족·지인 7명, 사우나 관련 8명 등이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도봉구 소재 사우나를 이용한 확진자 한 명이 해당 주간보호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 대우디오플러스빌 관련 확진자는 2명 늘어 누적 감염자는 54명으로 증가했다. 54명은 건물 종사자 및 방문자가 28명, 가족과 지인 26명이다.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도 접촉자 조사 중 1명이 증가한 26명을 기록했다. 이들은 지표환자(첫 확인 확진자)를 포함한 입소자 11명, 직원 4명, 입소자 가족 10명, 기타 1명으로 분류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노인요양시설과 의료기관, 마스크를 쓰지 못하는 사우나,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의 집단발생이 지속되고 있다"며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