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미인에게 따끔한 맛을…" 성적 묘사 유튜버 '눈살'[와글와글]

디지털 매체를 통한 성적 콘텐츠 노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 유튜버들이 늘고 있어 일부 네티즌들은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동남아시아 거주 중이라고 밝힌 네티즌 A 씨는 "제가 예민한 건지 다른 사람들도 같은지 궁금해서 쓴다"며 "동남아시아에 거주하며 유튜브를 하는 한국 남자들이 너무 창피하다"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A 씨는 수년간 동남아시아에 거주하면서 현지 여성들을 헌팅한 경험을 올리는 유튜버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동남아시아 여자친구들까지 앞세워 운영되는 채널이 많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시장에서 열심히 일하는 젊고 예쁜 여자분께 심하게 치근덕 대고 성희롱하는 진짜 악질 유튜버도 있다. 자기 얼굴은 잘 안 나오게 하고 여자 얼굴은 고스란히 나온다"고 폭로했다.

이어 "심지어 헌팅한 여성과 하룻밤 자려고 별 짓 다하는 사람도 있다. 한인 커뮤니티에서도 욕을 하도 먹어서 퇴출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30대 남성 유튜버를 지목하며 "태국 여성들을 내세워 자극적인 콘텐츠를 만든다. 정말 꼴불견"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유튜브의 구독자층은 한국 '아저씨' 들이라고 추측했다. A 씨는 "댓글을 보면 바로 알 수 있다. '코로나19 끝나면 XX님과 같이 어리고 예쁜 동남아 여친 만들고 싶다'는 식의 코멘트들이 줄을 잇는다"고 말했다.

또 "그런 동영상을 보며 마치 본인도 동남아시아 가면 젊고 예쁜 아가씨들을 헌팅할 수 있을 거라는 망상을 키우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A 씨는 "'유튜브 찾아서 안 보면 그만'이라고 하기엔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라.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이 우리나라 여성을 콘텐츠 삼아 노골적으로 채널을 운영한다면 기분이 나쁠 것 같다"면서 "같은 한국인으로서 창피하다"고 토로했다.

A 씨는 40대 유튜버가 대학생 '여자친구'들과 수영복 차림으로 파티를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 보자마자 성적으로 자극되는 부분이 있다. 이 유튜버는 한국의 이혼남인데 구독자도 10만 명 이상이다. 여자친구를 사랑한다고 하지만 동영상마다 성적으로 자극되는 섬네일과 사진을 보면 정말 아이러니하다. 정말 사랑하면 다른 남자들에게 안 보여주고 싶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해당 유튜버는 희대의 명언도 남겼다고. "현지 여자에게 돈 쓰지 마세요. 여자가 정말 사랑한다면 남자에게 돈 씁니다. 저는 이 친구(여자친구)와 데이트 비용, 집 렌트비(동거 중) 반반씩 냅니다."

A 씨는 "정말 양심 없는 남자다. 유튜버는 40대고 여자친구는 대학생이다. 이런 말에 한국 아저씨들은 '호구 짓 그만하자' 등의 반응으로 호응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섬네일에 노출이나 섹슈얼한 소재로 어그로(관심을 끌고 분란을 일으키기 위한 게시물) 끌고 난리다", "아저씨들이 득실거리고 서로 위해주며 한국 여자에 대한 혐오를 쏟아낸다", "모든 동남아 거주 한국 남성들이 그러진 않겠지만 일부 유튜버들은 정말 문제 있다" 는 등 비난의 글들이 잇따랐다.

실제로 유튜브에서 '동남아 헌팅'을 검색해보면 여성의 신체 부위를 강조한 영상들이 줄을 잇는다. 제목 또한 '나랑 XX 하자고?', '문 닫고 술 한잔하자는 사장님', '20살 소녀가 저를 먹고 싶다는데 뭐라고 해야 하죠?', '캄보디아 길거리에서 일어난 일. 아주 따끔한 맛을 보여줬다', '클럽에서 다짜고짜 호텔가서 자자는 파타야 미녀들', '유흥업소 직업여성 리얼 인터뷰, 쿠알라룸푸르 밤 문화의 실체' 등 선정적인 제목이 많았다.

이뿐만 아니라 '불법 업소 방문 후기', '마사지샵 리뷰', '오피스텔' 등을 검색하면 부적절한 콘텐츠들을 성인인증 없이도 볼 수 있다.

유튜브 '과도한 노출 및 성적인 콘텐츠에 대한 정책'에 따르면 성적 만족을 위한 음란물은 유튜브에서 허용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연령 제한 콘텐츠 정책에는 동영상의 초점을 가슴, 엉덩이 등에 맞췄는지 여부, 인물 자세가 시청자를 성적으로 자극하려는 의도로 연출되었는지 여부, 인물의 동작이 키스, 관능적인 댄스, 애무 등 성적 행위를 도발하는지 여부 등 기준이 있다. 하지만 실제로 성인인증 절차 없이 부적절한 게시물을 볼 수 있어 이같은 정책이 유명무실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룹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