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최근 모습 ./사진=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조두순 최근 모습 ./사진=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경기 안산시가 무도실무관 6명을 긴급채용해 24시간 순찰에 투입할 예정이다.

안산시는 초등학생 납치·성폭행범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순찰을 위해 각종 무도 3단 이상이거나 경호원 및 경찰 출신 중에서 무도실무관들을 선발할 예정이다.

이들은 채용 이후 시청에 소속돼 기존 시청 청원경찰 6명과 함께 2개 순찰팀을 구성, 각 지역 자율방범대 등과 협력하며 위험지역을 24시간 순찰한다.

시는 무도실무관 채용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조두순 출소에 맞춰 지역 순찰에 본격 투입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조두순은 2008년 초등학생 납치·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오는 12월 만기 출소할 예정이다.

그가 출소 후 안산시 모처에 있는 아내의 집에서 머물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산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불안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