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기 성남시는 26일 야탑동에 있는 분당야탑동성당 교인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교인은 지난 13일과 20일 오전 11시 미사에 참석했다. 도 24일 오전 7시 장례미사에도 갔다.

방역 당국은 야탑동성당을 폐쇄하고 미사 참석자 300여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하기로 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