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25일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 표명과 관련해 추가 검토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국가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추가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공정성 논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국민이 불공정 특혜로 받아들인다"며 "국민적 양해가 수용·동반되지 않으면 추가시험 검토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전날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