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초속 7.7km로 지나지만 충돌하지는 않을 것"
작은 버스 크기의 소행성이 24일 저녁 지구에 근접해 통과할 예정이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

작은 버스 크기의 소행성이 24일 저녁 지구에 근접해 통과할 예정이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

작은 버스 크기의 소행성이 24일 저녁 지구에 근접해 통과할 예정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2020SW'로 알려진 이 소행성은 길이 10m, 폭 5m 크기로 지구 표면에서 2만2000km까지 접근한다. 지구와 달의 거리가 38만4000km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구 쪽에 더욱 가까이 붙는 셈이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지구 근접 천체 연구센터(CNEOS)는 이 소행성이 밤 8시12분경 태평양 동남부 상공을 초속 7.7km로 지나며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지만, 지구와 충돌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보했다.

2020 SW 크기의 소행성은 지구에 충돌하더라도 대기권 상층부에서 쪼개져 '화구'로 알려진 밝은 불덩어리를 형성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해졌다.

2020 SW는 맨눈으로는 관측 안 되며 궤도상 이번에 지나가면 2041년경 다시 오지만 그때는 지금보다 훨씬 더 먼 거리를 두고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폴 코다스 CNEOS 소장은 "이런 크기의 작은 소행성은 무수히 많으며 이번처럼 지구에 근접하는 것도 여러 차례 있다"면서 "1~2년에 한 번씩 지구 대기에 충돌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