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덕목은 조건없는 사랑의 실천"
"성소수자들을 사랑으로 품어달라"
하늘 성소수자부모모임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앞에서 열린 '국내 주요 개신교단 총회에 즈음한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에서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하늘 성소수자부모모임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앞에서 열린 '국내 주요 개신교단 총회에 즈음한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에서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성소수자부모모임이 교회를 향해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멈추고 이들을 사랑으로 품어달라고 호소했다.

성소수자부모모임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는 2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소수자도 모든 이들과 함께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교회가 마음을 열어달라. 교회가 성소수자들이 문을 열고 세상으로 나올 수 있는 다리가 돼 달라"고 말했다.

성소수자부모모임은 "교회는 사랑과 환대의 공동체고 지켜야 할 가장 큰 덕목은 조건 없는 사랑의 실천이라고 배웠다"며 "성소수자들 삶을 재단하고 이웃과 친구로 받아들이지 않는 공동체는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혐오의 말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성소수자와 가족은 혐오의 말을 들으면 몸을 크게 다쳐 아픈 것과 똑같은 통증을 매일 느낀다"며 "교회가 성소수자들에게 우정과 환대의 손을 내밀어 교회공동체 일원으로 사랑받으며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