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평균 신청 5959건→1만1천741건
"소상공인·골목시장 활기 불어넣을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 경기 살리기 차원에서 경기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25%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하면서 지역화폐 발급신청 건수와 사용 금액이 2배 안팎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최소 20만원의 지역화폐를 사용하면 기존 10%(2만원)의 인센티브에 더해 15%(3만원)의 추가 인센티브를 소비지원금 명목으로 지급하기로 발표한 지난 9일부터 20일까지 12일간 지역화폐 발급 신청이 하루 평균 1만1741건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3개월간 하루 평균 발급신청 건수가 5949건인 것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이달 18일 지역화폐를 발급받아 사용 등록한 신규 등록 건수도 1만9337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소비지원금은 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지급한다. 이 때문에 이날부터 지역화폐 등록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화폐 사용액도 이달 18~20일 하루 평균 143억원으로 지난 6~8월 하루 평균(정책발행분 제외한 일반발행분) 63억원보다 227% 증가했다.

정책발행은 아동수당, 출산지원금, 청년기본소득 등 복지정책 대상자에게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이다. 일반발행은 자신의 돈으로 지역화폐를 충전하고 사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경기도 자료에 따르면 도내 카드형 지역화폐 가맹점 50만3980곳 가운데 연매출 3억원 이하인 곳은 37만245곳으로 전체의 74%를 차지한다. 올해 상반기 경기지역화폐 결제액 가운데 36.7%가 연매출 3억원 이하 점포에서 결제됐다.

반면 같은 기간 BC카드 결제액 가운데 연매출 3억원 이하 점포에서의 결제액 비중은 17.4%에 그쳤다.

경기도는 "추세로 보면 지역화폐 소비지원금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과 골목시장에 활기를 다시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소상공인 점포에서의 지역화폐와 일반 신용카드 결제액 비중의 차이를 보면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