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 공연 종사자 간담회서
"작은 공연 제작사, 다 파산"

김수로 호소에 이낙연 대표도 "이상하다"
대관료 등 어려움 호소하는 김수로 대표/사진=뉴스1

대관료 등 어려움 호소하는 김수로 대표/사진=뉴스1

배우이자 공연 콘텐츠 제작사인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대표 김수로가 코로나19로 공연 업계가 직면한 고통을 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관련 업계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코로나19로) 공연예술계도 당연히 큰 고통을 받는 분야인 것은 틀림없다"며 "고통스러운 과도기를 어떻게 건널 것인가, 그 기간에 대면을 본질로 하는 공연예술계가 비대면의 시대 어떻게 활동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 왔다"면서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김수로는 "살면서 이렇게 '멘붕'(멘탈 붕괴, 정신이 무너져 내림)가 오는게 쉽지 않은데, 저희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굉장히 힘든 일이 찾아왔다"면서 현재의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됐을 때) 10%의 계약금을 내지만 (대관료는) 100% 다 내게 돼 있다"며 "저희 같은 조그만 공연 제작사는 다 파산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다른 제작자들과 배우들도 긴급 자금 지원과 공연 취소에 따른 대관료 인하를 요청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대표는 "대관료 문제는 처음 든는데 굉장히 불합리한 거 같다"며 "호텔을 가든, 비행기를 타든, 안 가고 안 타도 100%를 내는 곳은 없다"고 동조했다.

이어 "어떻게 쓰지도 않는데 100%를 내느냐"며 "청소, 화장실, 그 비용 다 합쳐서 내는 건데 쓰지도 않았는데 왜 그 돈을 내야하는지 이상하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의 행동을 촉구했다.

다만 "거리두기를 좀 더 유연하게 적용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면서 판단을 미뤘다.

이어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ㆍ정ㆍ청 회의가 있다"며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낙연 대표는 SNS를 통해 "방역을 위한 규제는 공연예술계가 정부의 방침에 따라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하면서 정부엔 "정부의 지원은 공연예술계의 현실을 더 면밀히 감안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