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삭에 대한 얘기 아냐"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것"
웹툰 작가 주호민이 웹툰 검열과 관련 '시민 독재'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웹툰 검열과 관련 '시민 독재'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웹툰작가 주호민(사진)이 최근 웹툰 검열 논란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주호민은 지난 18일 새벽 인터넷 방송에서 웹툰 검열사태에 대해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고 표현했다.

방송 이후 '시민 독재'라는 표현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그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 나온 실언이고, 그 부분에 있어 사과한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그 부분은 제가 생각해도 좀 그랬다. 적절한 단어를 모르겠지만 그건 과장된 말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해당 발언이 최근 여성 혐오 논란을 빚은 기안84와 삭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이 같은 발언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주호민은 "과거 한 신인작가가 일진이 애들을 괴롭히는 만화를 그렸는데 '어떻게 이런 걸 그릴 수 있느냐'는 댓글이 달렸다. 작가가 '나중에 일진들이 참교육을 당해 갱생하는 내용'이라고 해명했다"고 말했다.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면 나쁜걸 그려야 하는데 독자들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리냐'고 하니 작가가 위축돼 '사실은 제가 이렇게 그리려 했다'고 뒷내용을 말했고, 그게 되게 이상해 보였다는 설명이다.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 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 자신의 발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비난에 대해서는 "정권과 상관없이 진행된 것이다. 그렇게 연결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