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울산시는 19일 남구에 거주하는 34세 남성(울산 142번)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현대차 울산공장 근무자로 알려졌다. 생산설비 관리 부서 근무자다. 다만 생산라인에서 일하는 직원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지난 16일부터 미각과 후각에 이상을 느껴 18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 울산시는 상세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울산에선 이달 14일 이후 확진자가 없었지만 엿새 만에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 2월 28일 이후 두 번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